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국회

김영식 의원, 국내 앱마켓은 ‘나몰라라’ 외면한 3N(엔씨/넷마블/넥슨) 비판

N 모바일게임(53종) 해외앱마켓은 전부, 국내 앱마켓은 13%만 입점
최근 3년 구글‧애플 지급한 수수료만 3조원 넘어.. 막대한 國富 유출
국내 콘텐츠산업과 앱마켓산업 활성화 위해 무거운 책임감 가져야

경북아이티뉴스 / gmitnews@hanmail.net 입력 : 2021년 09월 24일
[구미=경북IT뉴스] 최근 인앱결제 등 구글․애플의 앱마켓 지배력 폐해에 대한 논란이 심각한 가운데, 국내 주요 게임사의 국내 앱마켓 외면으로 국내외 앱마켓 간 콘텐츠 불균형이 매우 심각하고, 수수료가 비싼 해외 앱마켓 편중으로 연간 1조원 이상의 막대한 수수료가 해외로 유출되고 있어 개선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영식 국회의원이 구글플레이스토어, 애플 앱스토어, 원스토어, 갤럭시스토어의 게임 콘텐츠 입점 현황을 조사한 결과, 국내 3대 게임사인 엔씨소프트, 넷마블, 넥슨(이하 “3N”)이 출시한 모바일게임은 총 53종으로 구글과 애플의 앱마켓에는 모두 입점해 있는 반면, 국내 앱마켓 입점은 7종, 13%에 불과한 것으로 확인됐다.

게임사별로, 엔씨소프트는 11개의 모바일게임 중 원스토어, 갤럭시스토어에 각각 1개씩 출시했으며, 가장 많은 27개 모바일게임을 출시한 넷마블은 원스토어에만 2개를 출시한 반면, 갤럭시스토어에는 전혀 출시하지 않았다.

넥슨의 경우, 15개의 모바일게임을 출시해 원스토어 3개, 갤럭시스토어 1개가 입점돼 있다.

게다가, 3N이 국내 앱마켓에 출시한 게임 7종 중 구글 매출순위 30위권 안에 든 인기 게임은 3종(넥슨: 리니지M, 넥슨: 바람의나라 연, FIFA ONLINE 4 M by EA SPORTSTM)에 불과하고 최신 게임들도 출시하지 않아‘생색내기식 입점’이라는 비판이 일고 있다.

실제로, 3N 각사의 최신작인 블레이드&소울2(엔씨소프트, ‘21.8월), 제2의 나라: CROSS WORLDS(넷마블, ‘21.6월), 코스노바 모바일-판타스틱 데이즈(넥슨, ‘21.8월)은 구글과 애플의 앱마켓에는 출시된 반면, 국내 앱마켓에서는 찾아볼 수 없다. 출시가 임박한 엔씨소프트의 신작 ‘리니지W’의 경우도 현재 구글과 애플 앱마켓에서 사전등록을 받고 있는 것과 달리, 국내 앱마켓 출시는 감감무소식인 실정이다.

3N의 국내 앱마켓 외면은 구글 매출순위 30위 게임 중 국내 앱마켓 입점 현황을 살펴봐도 크게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2021년 9월 20일 기준으로 구글 매출순위 30위 게임 중 원스토어에 입점한 게임은 7개, 갤럭시스토어에 입점한 게임은 6개에 그치고 있다. 이마저도 3개의 게임(기적의 검, 삼국지전략판, 한게임포커)은 중복 입점이다.

김영식 의원은 “모바일게임은 대표적인 앱마켓 콘텐츠임에도 3N 게임 대부분이 K-앱마켓에 입점하지 않아 정작 국내 이용자들은 해외 앱마켓을 이용해야 하는 상황이다”라며, “국내 앱마켓 시장이 10년 이상 구글과 애플에 종속되어 있는 데는 3N이 그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라고 비판했다.

실제로, 모바일콘텐츠산업 실태조사에 따르면, 2020년 구글과 애플의 국내 앱마켓 시장점유율은 88%(구글 66.5%, 애플 21.5%)에 이르며, 이는 10년 전과 비교시 거의 변화되지 않은 채 고착화 돼 있다. (2011년 구글 48.8%, 애플 33.6%)

한편, 김영식의원실이 3N의 사업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최근 3년 간 3N이 구글, 애플 앱스토어 등 해외 앱마켓 이용 수수료로 지급한 금액이 약 3조 6,0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되어 막대한 國富가 해외로 유출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앱마켓 결제 수수료는 구글․과 애플의 앱마켓은 30% 수수료가 부과되는 인앱결제만 가능하고, 인앱결제 20%, 외부결제 5%의 수수료가 부과되는 원스토어와 비교하여 수수료가 더 비싸고 결제 방식에서도 차이가 있다.

김영식 의원은 “게임사들이 글로벌 시장진출 등을 위해 해외 앱마켓을 이용해야 하는 부분도 간과할 수는 없지만, 국내 시장에서는 구글·애플과 차별없이 주요 게임을 국내 앱마켓을 통해 유통한다면 연간 수 천억원의 국부 보호가 가능하고 이를 콘텐츠 개발의 종잣돈으로 사용할 수 있어 K-콘텐츠 경쟁력 강화에도 도움이 될 것이다”라며, “국가 대표 콘텐츠기업으로 3N이 국내 콘텐츠산업과 앱마켓산업 활성화를 위해 무거운 책임감을 갖고 노력해주길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 Copyrights ⓒ경북IT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카카오톡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빅 뉴스
구미청년회의소, 자살예방 생명지킴이 교육 실시
문주석 회장, 자살율을 감소시키고 생명존중 문화조성에 앞장
[구미=경북IT뉴스] 구미청년회의소(회장 문주석)는 자살에 대한 심각성을 인식하고 자살예방을 위한 조기개입 체계를 구축하는데 동참하는 등 지역사회 자살율을 감소시키는 차원에서 생명존중 문화조성에 앞장서고 있다. 지난 3월 26일 회원들.. 
구미시, 선산읍 승격 40주년 기념 한마음 큰잔치 성황리 개최
역사·문화의 고장 선산에 대한 애향심 고취
[구미=경북IT뉴스] 경북 구미시 선산읍에서는 지난 4일 선산읍 승격 40주년 기념 한마음 축제가 선산중학교 운동장에서 장세용 구미시장과 장석춘·백승주·김현권 국회의원, 주민 등 3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다. 축제는 지역 민심 .. 
구미시, 소통과 협력을 위한 시의원 간담회 개최
내년도 국·도비 확보 활동상황 설명 및 의회·집행부간 소통
[구미=경북IT뉴스] 구미시는 22일 시청 상황실에서 시 간부공무원 및 전체 시의원이 참석한 가운데 내년도 국·도비 확보 활동상황과 주요사업을 설명하는 ‘소통과 협력을 위한 시의원 간담회’를 개최 했다. 
백선기 칠곡군수, 민선7기 공약 이행 로드맵 제시
칠곡시 승격, 아동·노인복지 친화도시 인증 등 100개사업 선정
[칠곡=경북IT뉴스] 칠곡군은 지난 8월 13일 백선기 군수와 6급이상 간부공무원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민선7기 공약사항 실천계획 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날 보고회는 칠곡의 비전과 지역균형발전 전략이 담긴 공약을 함께 공유하고, 공약을.. 
성주군, 지역사회보장계획 평가 ‘최우수’
2017년 대상에 이어 2018년 최우수상을 연달아 수상
[성주=경북IT뉴스] 성주군이 보건복지부에서 전국 226개 지방자치단체를 대상으로 실시한 2017년 지역사회보장계획 시행결과 평가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전국 시군구가 지역사회보장계획을 수립해 시행하는 사업들을 중심으로 평.. 
실시간 뉴스
지역뉴스
경북 포항 구미 안동 경주 김천
영주 영천 상주 문경 경산 군위
의성 청송 영양 영덕 청도 봉화
칠곡 고령 성주 예천 울진 울릉·독도
 
블로그 뉴스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김천시의회 이우청 의장, 경북보건대학교 이은직 총장과 면담
구미시, LG와 함께한 구미 도심 속 벽화마을 ‘신평벽화마을’ 현판식
LG경북협의회, 경상북도와 함께 ‘사회적경제 페스타’ 개최
국민의 힘, 홍준표 예비후보 배우자 이순삼 여사 홍후보 지원 활동
구자근 의원, 국내 첫 RE100 가입한 SK 실제 이행률은 2%대?
가볼만한 곳
오피니언
[구미=경북IT뉴스] 조금씩 선선해지는 날씨와 짧아지는 해를 보며 추석이 성큼 다가와 있음을 느낄 수 있다. 민족 대명절인 추석..
인터뷰
Q1. 추석 명절을 맞이해 시민들에게 인사 한 말씀을 해 주십시오. “더도 말고 덜도..
교육
[구미=경북IT뉴스] 구미교육지원청(교육장 신동식)이 맞춤형 기초학력 향상 방안에 노..
회사소개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고충처리인제도 찾아오시는 길
상호: 경북IT뉴스 / 발행인·편집인 : 박명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명숙 / mail: gmitnews@hanmail.net / Tel: 054-442-3002 / Fax : 054-442-3009
주소: 본사 -구미시 송정대로 121-11 3층 |북부본부 -안동시 제비원로 296 초원빌라상가 C동 1층(안기동) |동부본부 -포항시 남구 문예로44 (대도동)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 00216 / 등록일 : 2012년 04월 20일 / Copyright ⓒ 경북IT뉴스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