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가볼만한곳

‘얼쑤!’ 탈을 쓰고 춤을 추면 넘쳐나는 신명,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 2018

오는 9월 28일부터 10월 7일까지 탈춤공원과 안동시 일원에서 개최
13개국 14개 탈춤을 비롯한 국내 탈춤, 세계탈놀이경연대회 및 다양한 축제프로그램 구성

최준길 기자 / gmitnews@hanmail.net 입력 : 2018년 09월 20일

[안동=경북IT뉴스] 세계보편문화 탈과 탈춤, 세계인이 함께 어우러지는 신명의 축제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2018이 오는 9월 28일부터 10월 7일까지 탈춤공원과 안동시 일원에서 열릴 예정이다.

올해 축제는 이스라엘, 세르비아, 콜롬비아, 남아프리카공화국, 야쿠티아 등 13개국 14개 탈춤을 비롯한 국내 탈춤, 태국의 날, 세계탈놀이경연대회 및 다양한 축제프로그램으로 구성하고 있다.

‘가면’은 세계 보편적 문화이다. 세계 어디를 가든 탈을 쓰고 흥청망청 축제를 즐기는 사람은 어렵지 않게 만날 수 있다. 사람들을 탈을 통해 자신의 희노애락을 표현한다. 가슴 속 깊이 감추어져 있던 자신만의 세계를 폭발하듯 풀어낸다. 그렇기 때문에 보는 사람도 즐기는 사람도 행복한 것이 바로 탈춤이다.

안동에는 이러한 탈춤을 테마로 한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이 있다. 10일 동안 100만명이 찾는 우리나라 대표 축제로 발돋움하고 있는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의 바탕은 안동문화에서 찾아 볼 수 있다. 안동문화는 시대적, 지리적 영향으로 시대별로 편중되지 않고 종교적으로 편향되지 않은 다양한 문화들이 온전히 전승되어 온 지역이다. 그래서 한국에서 가장 많은 문화재를 보유한 지역이기도 하며 동시에 동양의 미학을 고스란히 드러내는 곳이기도 하다.

특히 800년의 역사를 가진 하회별신굿탈놀이는 그 재미와 의미가 남다르다. 유명한 반촌(班村)인 하회마을에서 전승되는 서민들의 놀이인 하회별신굿탈놀이에는 이 마을 서민들의 삶살이가 그대로 녹아 있고 그 탈놀이를 통해 우리는 웃고 울며 그들의 삶을 엿본다. 

뿐만 아니라 하회탈의 조형성은 각 인물의 삶과 성격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어 우리나라 뿐만 아니라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한국인의 탈로 대표된다.

야누스를 통해 만나는 일상 속 나와 축제장 속 나의 특별한 만남

올해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에서는 ‘야누스’라는 양면의 얼굴을 가진 주제를 통해 일상 속 나와 축제장 속의 나를 만나는 특별한 경험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야누스는 로마 신화에서 문을 수호하는 신으로, 두 개의 얼굴을 가진 신이다. 1월을 영어로 January라고 하는데 지나간 해와 새해의 두 해를 가리킨다는 의미의 야누스(Janus)에서 전래했다. 라틴어로는 문을 ‘야누아(Janua)’라고 하는데 로마인들은 문에 앞뒤가 없다고 하여 야누스를 두 개의 얼굴을 가진 신이라고 지칭하였다.

축제 속에서 만나는 야누스의 얼굴은 과거와 미래, 일상과 비일상, 평범과 일탈을 의미한다. 이로써 문은 경계이자 축제로 들어오는 통로이며, 새로운 시작을 의미한다. 두개의 얼굴을 가진 야누스를 통해 ‘일상 속의 나’와 축제의 마당에서 ‘신명에 빠진 나’를 동시에 바라보게 된다. 이것은 곧 사람들이 가진 열정을 분출하는 매개체가 된다.

또한 탈춤의 등장인물들도 탈을 쓰는 행위를 통해 두 개의 얼굴을 가진다. 양반탈을 쓰면 양반이 되고 각시탈을 쓰면 성별이 여성으로 바뀌게 되는 경험을 함으로써 인간의 유희적 본능을 표현하고 이성과 욕망이 만나 폭발적 경험을 한다.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에서는 축제를 찾는 많은 관광객들이 야누스와 세계 각국의 탈들을 통해 인간의 억눌렸던 감정과 유희적 본능을 마음껏 발산할 수 있도록 장을 마련할 계획이다.

일상에서 신명으로, 붉음과 푸름의 대립을 강조한 포스터도 눈에 띄어

포스터가 주는 의미도 눈여겨볼 만하다. 포스터에는 야누스의 두개의 얼굴을 적극적으로 표현하였는데, 하나의 탈은 한국 전통탈인 하회별신굿탈놀이의 백정탈이다. 백정탈은 깊게 패인 여러 개의 주름과 눈 모양을 통해 보는 시선에 따라 다른 표정을 가진 탈이며 이국적인 모습의 태국 콘탈은 올해 축제의 주빈국인 태국의 대표적인 탈로 배치했다. 

특히 전반적인 포스터의 색상을 푸름과 붉음으로 대립시킴으로서 야누스의 양면성을 더욱 부각시키고 있다. 또한 문을 수호하는 신인 야누스를 표현하고 신명나는 축제의 현장으로 들어가는 듯한 문을 포스터 중앙에 배치하고 문을 통해 한국 전통탈과 세계 각국의 탈들이 나와 어루어진 모습을 보여줌으로써 전세계가 하나되는 글로벌 축제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의 모습을 표현했다.

탈, 그 매력적인 문화 속으로...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은 800년 전통의 ‘하회별신굿탈놀이’를 중심으로 한국전통탈춤 20개 단체와 창작탈춤, 세계 각국의 탈춤 등 국내외 탈춤 40여 단체가 공연하고, 시민과 일반인들도 탈을 쓰고 춤과, 놀이, 퍼포먼스, 퍼레이드 등이 펼쳐지는 행사이다. 

탈춤축제와 함께 한국문화의 정수를 느낄 수 있는 한국전통문화의 장도 펼쳐진다. 남성들의 힘을 느껴지는 ‘안동차전놀이’, 여성들만의 민속놀이인 ‘놋다리밟기’ 등 전통민속놀이와 세계에서 유일하게 삶의 현장에서 유교문화를 전승하고 있는 향음주례, 유교경전암송, 여성문학인 내방가사, 삶과 죽음의 의례 “한두실 행상소리”, 일과 노래를 함께한 “저전 논매기 소리” 등 한국 전통 민속 30여 행사가 함께 펼쳐진다.

이와 더불어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 2018년에서는 13개국 14개의 해외 공연팀이 참여할 예정이며 세계 각국의 신비로운 가면 속에 감추어진 문화를 탈을 통해 살펴 볼 수 있을 것이다.

또 전국 춤꾼들의 향연이 될 총 상금 7,000만 원이 걸려있는 ‘세계탈놀이경연대회’는 탈을 착용한 댄스 경연대회로 흥이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참여의 장이 열려 있다. 이러한 ‘세계탈놀이경연대회’, ‘탈놀이대동난장’ 등을 통해 문화권과 인종, 국가를 초월하여 탈을 착용함으로써 다양한 재미와 축제적 열정을 만끽할 수 있다.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은 전 세계에서 가장 역동적인 한국 탈춤의 정수를 보고, 또한 탈만 쓰면 인류는 모두가 하나라는 축제적 재미를 즐기게 해 준다. 또한 한국 속의 한국, 안동문화에 대한 체험을 통해 한국문화의 정수를 느껴 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하회마을에서 펼쳐지는 전통불꽃놀이 선유(船遊)줄불놀이

탈춤축제장과 약 20km 떨어진 곳에 위치한 하회마을, 세계유산으로 지정된 이 하회마을은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의 모태(母胎)가 된 하회별신굿탈놀이의 고장이자 안동에서 가장 많은 관광객들이 찾는 여행지이다.

축제의 신명을 마음껏 느낀 후 전통마을의 풍류를 느끼고자 하는 사람들에게 추천하고 싶은 공연은 선유줄불놀이이다. 하회마을의 자연경관을 활용한 은은한 전통불꽃놀이인 선유줄불놀이는 그 어떤 곳에서도 볼 수 없는 가을밤의 추억을 선사한다.

하회별신굿탈놀이가 세계유산 하회마을에서 펼쳐지는 민중들의 놀이라면 양반들의 놀이는 강과 시(詩), 풍류를 결합한 바로 이 선유줄불놀이이다. 배를 타고 시를 읊으며 줄불이 떨어지는 장면을 감상했던 이 선유줄불놀이는 탈춤축제 기간인 9월 29일과 10월6일 저녁 7시 일년에 딱 두 번의 기회가 있다. 800여년의 역사를 가진 하회마을, 서정적 낙동강, 마을의 정원 부용대, 만송정의 아름다운 자연경관을 그대로 활용하여 은근하고 오랜 전통적 불꽃놀이의 진수를 보여준다. 

2018년 탈춤축제는 그 어느 때보다 축제의 일탈을 경험할 수 있는 탈놀이 대동난장을 강화하여 자신만의 야누스를 만나는 기회를 만들 계획이며, 세계 보편문화인 탈을 기반으로 한 다양한 체험프로그램을 확대할 예정이다. 올 가을, 야누스와 함께 일상을 벗어난 유쾌한 일탈을 경험하게 될 것이다.

- Copyrights ⓒ경북IT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빅 뉴스
구미시, 소통과 협력을 위한 시의원 간담회 개최
내년도 국·도비 확보 활동상황 설명 및 의회·집행부간 소통
[구미=경북IT뉴스] 구미시는 22일 시청 상황실에서 시 간부공무원 및 전체 시의원이 참석한 가운데 내년도 국·도비 확보 활동상황과 주요사업을 설명하는 ‘소통과 협력을 위한 시의원 간담회’를 개최 했다. 
백선기 칠곡군수, 민선7기 공약 이행 로드맵 제시
칠곡시 승격, 아동·노인복지 친화도시 인증 등 100개사업 선정
[칠곡=경북IT뉴스] 칠곡군은 지난 8월 13일 백선기 군수와 6급이상 간부공무원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민선7기 공약사항 실천계획 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날 보고회는 칠곡의 비전과 지역균형발전 전략이 담긴 공약을 함께 공유하고, 공약을.. 
성주군, 지역사회보장계획 평가 ‘최우수’
2017년 대상에 이어 2018년 최우수상을 연달아 수상
[성주=경북IT뉴스] 성주군이 보건복지부에서 전국 226개 지방자치단체를 대상으로 실시한 2017년 지역사회보장계획 시행결과 평가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전국 시군구가 지역사회보장계획을 수립해 시행하는 사업들을 중심으로 평.. 
칠곡군 약목면 에프원 케미칼 황산 가스 누출
탱크가 압력을 견디지 못해 황산 10톤 유출
[칠곡=경북IT뉴스] 8월 7일 오후 6시께  칠곡군 약목면 교리에  있는 폐기물 업체 에프원 케미칼 공장의 저장 탱크에서 황산가스가 누출됐다. 칠곡군은 6시 42분 인근주민들에게 문자를 보내 ‘안전한 곳으로 대피하세요’라는 문자를.. 
실시간 뉴스
지역뉴스
경북 포항 구미 안동 경주 김천
영주 영천 상주 문경 경산 군위
의성 청송 영양 영덕 청도 봉화
칠곡 고령 성주 예천 울진 울릉·독도
 
블로그 뉴스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박미숙 해금 독주회 ‘동이락’, 두 줄의 청아함에 물들다
영양군, 민선7기 공약사업 최종 확정
경북도, 국회 예산심의 과정 3,952억 원 추가 확보
더불어민주당, ‘민생 속으로’청책투어 구미 방문...일자리 대책 등 논의
장미경 구미시의원 ‘구미시 자율방범대 지원에 관한 조례안’ 가결
구미시의회, 조직개편 입법 예고
구미시 무을면, 희망을 나누는 따뜻한 손길
구미시, 장세용 구미시장 관사 부활 논란
구미지역 농민단체 “가뭄·홍수 대책없는 수문개방 즉시 중단하라”
정재현 상주시의회 의장 “지방의원 겸직, 엄격한 규정 필요하다”
가볼만한 곳
오피니언
[경북IT뉴스] 누대를 걸쳐 이 땅에 살아온 경북인들에게는 남다른 자부심이 있다. 세상이 바로가지 않을 때는 만인소로 직언했..
인터뷰
[구미=경북IT뉴스] 제11대 전반기 경상북도의회 부의장을 맡고 있는 김봉교 의원을 지..
교육
[구미=경북IT뉴스] 금오공과대학교가 19일 교내 kit디자인스튜디오에서 ‘2018 산학공..
회사소개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고충처리인제도 찾아오시는 길
상호: 경북IT뉴스 / 발행인·편집인 : 박명숙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명숙 / mail: gmitnews@hanmail.net / Tel: 054-442-3002 / Fax : 054-442-3009
주소: 본사 -구미시 송정대로 121-11 3층 |북부본부 -안동시 제비원로 296 초원빌라상가 C동 1층(안기동) |동부본부 -포항시 남구 문예로44 (대도동)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 00216 / 등록일 : 2012년 04월 20일 / Copyright ⓒ 경북IT뉴스 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